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World Congress of Korean Language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한국어와 한국문화로 세계와 소통합니다
'한국어·한글의 미래 모색 첫발'…세계한국어대회 조직위 발족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전 세계 한국어 관련 학자들과 산업 종사자들이 처음으로 한데 모이는 '세계한국어대회'를 개최할 조직위원회가 첫발을 내디뎠다.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2020 세계한국어대회 조직위'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첫 회의에서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장소원 국어학회장, 각 분과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직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분과별로 대회를 준비해 온 경과를 보고하고 홍보 방안 등을 논의했다.오는 10월 26∼28일 열리는 '2020 세계한국어대회' 학술대회와 전시를 통해 한글과 한국어의 가치를 더욱 확산하는 장으로서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문체부와 국립국어원, 국립한글박물관이 주최하고 조직위·세종학당재단이 주관한다.이번 대회는 '한국어, 한글,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세계한국어학자대회, 한국어교육자대회, 한국언어문화산업대회(전시·체험 포함) 등 분과별 진행된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 방식으로 열린다. 국내 참석자는 집담회 등 오프라인 회의를 열고, 국외 참석자들은 온라인 영상 회의에 참여한다.박양우 장관은 "세계한국어대회는 전 세계의 한국어, 한국어교육 관련 학자들과 언어 공학, 언어 산업, 글꼴·한글디자인 관계자들이 처음으로 한데 모여 교류의 물꼬를 튼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박 장관은 "앞으로 이 대회가 출판, 번역 등 관련 분야로 외연을 넓혀 신한류 콘텐츠를 확산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온·오프라인 통합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대회를 여는 것이 앞으로 마주하게 될 '새로운 일상'에서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데 선도적 사례가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원본: https://www.yna.co.kr/view/AKR20200612053500005?input=1195m

2020.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