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12. 21.~23. ‘2020 세계한국어대회비대면으로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립한글박물관(관장 심동섭)이 주최하고, 세계한국어대회 조직위원회(공동 조직위원장 박양우 장관, 서울대 장소원 교수)와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이 주관하는 ‘2020 세계한국어대회1221()부터 23()까지 열린다.

 

한국어, 한글 미래를 묻다라는 주제로 올해 처음 열리는 세계한국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누리집(www.wockl.org)에 접속하면 대회 기간 동안 원하는 강연 등을 볼 수 있으며 대회 후 일정 기간 동안 다시 보기도 할 수 있다.

 

한글과 한국어의 미래를 모색

 

한류 등의 영향으로 한국어 학습자 수가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다. 세종학당은 76개국에 213개소(2020년 기준)가 있고, 전 세계 초··고등학교에서 134천여 명(2019년 기준)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한국어능력시험 접수자도 329천여 명(2019년 기준)에 이르러 지구촌의 한국어 열풍을 보여 주고 있다.

 

그간 국어학자들이 모이는 학술대회나 한국어 교육자들이 함께하는 회 등이 개별적으로 개최되어 왔지만 한글 및 한국어와 관련된 학자, 교육자, 언어문화 산업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자리는 없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한글과 한국어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대중들이 처음으로 모여, 세계가 함께 누리는 말과 글이 된 한국어와 한글에 대한 학문적 연구 성과를 나누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언어문화 산업의 동력인 한글·한국어의 전망을 진단한다.

 

한글을 극찬한 제프리 샘슨 교수 기조 강연자로 나서

 

이번 대회 개회식에서는 국어심의회 위원장을 지낸 남기심 전 연세대 교수, 문자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영국 서식스대학교 제프리 샘슨 교수가 강연자로 참여한다.

 

세계 속의 한국어와 한국어 연구를 주제로 강연하는 남기심 전 연세대 교수는 국내 사전 편찬의 권위자로서, 퇴임 후에도 사전 편찬에 관여하는 등 한국어 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다. 또한 국립국어원장 재직 시절 국어 진흥과 발전의 기초가 된 국어기본법통과에도 힘썼다.

 

(보도 자료 전문의 경우 첨부파일 참조)